2022.07.05 (화)

  • 흐림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28.1℃
  • 구름많음서울 29.7℃
  • 구름많음대전 30.0℃
  • 흐림대구 30.4℃
  • 구름많음울산 26.9℃
  • 소나기광주 26.5℃
  • 구름많음부산 25.6℃
  • 구름많음고창 27.9℃
  • 구름조금제주 30.2℃
  • 구름많음강화 28.3℃
  • 구름많음보은 28.4℃
  • 구름많음금산 28.7℃
  • 구름많음강진군 29.3℃
  • 구름조금경주시 28.7℃
  • 흐림거제 26.9℃
기상청 제공

김태흠 후보, “제가 충남 꿈과 비전 실현 적임자” 지지 호소

- 관광공사 설립, 약초진흥원 국립기관 승격, 남부출장소 설치 공약

[충남=충남도민일보] 김태흠 국민의힘 충남도지사 후보는 22일 금산, 청양 등지에서 합동유세를 갖고 충남의 꿈과 비전을 실현할 수 있도록 자신을 충남도지사로 선택해달라고 호소했다.

 

김 후보는 이날 선거운동 개시 후 첫 휴일을 맞아 금산수삼센터와 청양축협 앞에서 잇달아 유세를 열고 “지난 대선에서 충청의 아들 윤석열 대통령 탄생으로 정권교체를 이뤘으나 아직 미흡하다”며 “여러분이 6.1 지방선거에서 잘 선택해 승리해야 윤석열 정부가 제대로 간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충청도 이번에 절호의 기회가 왔다”며 “그동안 충청권 대통령 못내 영호남에 치여왔지만 충청권 대통령 나왔으니 뒷받침 잘해서 예산 많이 지원받고, 권력의 중심에 서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제는 충남도가 꿈과 비전을 갖고 날아야 한다”며 “저 김태흠은 덩치는 적어도 국회, 중앙정치에서 굴하지 않는 소신을 갖고 있는 정치인으로 이젠 충남도를 위해 제 몸을 던지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민주당에 대해서도 각을 세웠다. 김 후보는 “민주당이 지난 5년간 한 것 생각해보라. 정권 잡자마자 정치 보복하고, 오만과 독선, 내로남불로 일관했다”면서 “이 사람들은 공정과 정의를 말하면서 공정과 정의, 상식과 도덕을 무너뜨렸다”고 비판했다.

 

김 후보는 “민주당이 충남도정 12년을 이끌어 왔는데 무색무취 술에 술탄 듯 물에 물탄 듯 도정을 이끌어 왔다”고 견제구를 날린 뒤 “마음씨 착한 이웃집 아저씨로 안된다. 성과물 낼 수 있는 그런 사람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관광공사 만들어서 충남을 제대로 된 관광자원을 활용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정무부지사 시절 금산세계인삼엑스포를 성공 개최하는 등 금산과의 인연을 강조한 뒤 약초진흥훤의 국립기관 승격, 충남도 남부출장소 설치 등을 공약했다. 또 청양에는 칠갑산 국립공원 승격, 국립 숲공원 조성 등을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