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7 (목)

  • 구름많음동두천 26.5℃
  • 구름많음강릉 32.2℃
  • 흐림서울 29.1℃
  • 대전 27.2℃
  • 구름많음대구 31.0℃
  • 구름많음울산 29.7℃
  • 광주 28.2℃
  • 흐림부산 27.5℃
  • 구름많음고창 27.8℃
  • 구름조금제주 32.8℃
  • 흐림강화 25.2℃
  • 흐림보은 29.1℃
  • 흐림금산 28.5℃
  • 구름많음강진군 28.5℃
  • 흐림경주시 30.0℃
  • 구름많음거제 27.4℃
기상청 제공

김태흠 충남도지사 후보,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 상생발전협약 체결

아산만권에 실리콘밸리 능가하는 베이밸리 조성 추진

[충남=충남도민일보] 충남 북부와 경기 남부를 포괄하는 아산만권에 미국의 실리콘밸리를 능가하는 베이밸리(Bay valley)를 조성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김태흠 국민의힘 충청남도지사 후보와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는 21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에서 전격 회동을 통해 아산만 일대를 반도체, 디스플레이, 수소경제 등 대한민국의 4차 산업을 선도하는 글로벌 메가시티로 육성하기로 하는 상생발전협약을 체결하고 이를 성사시키기 위해 공동노력을 기울이기로 약속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두 김 후보는 ▲아산만 써클형(평택-아산-천안) 순환철도 신설 ▲평택 고덕, 아산 탕정, 성환종축장 부지에 대규모 최첨단 국가산업단지 조성 ▲당진평택국제항 물류환경 개선 및 대중국 수출 전진기지 육성 ▲환황해경제자유구역청 복원 및 민관 상생발전위원회 설치 ▲안산 대부도-보령 대천해수욕장간 한국판 골드코스트(약 200Km) 조성 ▲수소에너지 융복합산업벨트 조성 ▲팔당수계의 천안·아산권 확대 협력 등 7개 항에 합의했다.

 

두 김 후보가 구상하는 베이밸리의 공간적 범위는 천안·아산·당진시 등 충남 북부와 평택·안성·화성시 등 경기 남부권을 포괄하고 있다. 이 일대에는 400만명의 인구, 22만개의 기업체, 43개의 대학이 자리를 잡고 있으며, 지역내총생산(GRDP)도 202조원에 달하는 등 인적·물적 인프라가 그 어느 지역보다 잘 갖춰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따라 베이밸리 구상이 현실화되면 대한민국의 경제지도가 크게 변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아산만권 베이밸리 조성 방안은 지난 20일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평택에 위치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경제안보와 기술동맹 의지를 보인 것에 대한 지방적 후속 조치로 인식되면서 향후 추진에 탄력이 붙을지 주목된다.

 

김태흠 후보는 이날 협약식에서 “경기도와 충남도의 도지사 후보들이 베이밸리 조성을 위한 상생발전협약식을 갖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충남도와 경기도는 아산만을 중심으로 도계를 같이하고 있다. 과거의 도계는 갈등과 막힘의 경계였다면 지금부터는 확대와 개방을 상징하는 선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후보는 “아산만권 일원은 발전가능성과 성장잠재력이 세계 어느 곳보다 큰 데다 4차산업혁명을 주도하고 국가 안보경제까지 책임지고 있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소부장 생태계가 구축되어 있다”며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어제 평택에서 만났던 이유이기도 하고 이에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 김은혜 후보와 저는 이 지역이 글로벌 메가시티로 거듭나고 아산만을 순환하는 베이 트레인이 도계를 넘나들면서 돈과 사람이 몰려드는 도시로 만들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김은혜 후보와 저는 이번 선거에 기필코 승리해 오늘 약속한 사항들을 실현할 수 있도록 더욱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은혜 후보는 “경기도의 발전은 경기도만으로 이뤄질 수 없다. 오늘 세계속의 경기와 충청의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돼 기쁘다”면서 “경기와 충청의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감사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