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8 (월)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29.3℃
  • 서울 27.3℃
  • 흐림대전 27.8℃
  • 구름많음대구 29.4℃
  • 구름많음울산 29.0℃
  • 구름많음광주 27.6℃
  • 구름많음부산 28.3℃
  • 구름많음고창 28.1℃
  • 구름조금제주 28.9℃
  • 흐림강화 27.0℃
  • 흐림보은 26.2℃
  • 흐림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7.7℃
  • 구름많음경주시 29.1℃
  • 구름많음거제 27.8℃
기상청 제공

충남뉴스

농어민수당ㆍ연금제도 늘려야 인구 급감 막아

[충남협회공동보도] 어가인구 감소와 어촌 소멸 늦춰야 – 어촌의 현실과 해결 방안은

 

충남지역 어촌의 인구감소가 심각한 상황에서 정책적인 배려가 시급하다,

 

자연적으로 줄어드는 어가인구를 막을 수는 없지만 새로운 인구 유입을 유도해 어가인구 감소와 어촌 소멸을 늦춰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어촌마을 연금제도 확대 등 도내 어촌의 정주여건 개선을 통해 유입된 귀어인들이 도 연안에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충남지역 대표적인 어촌마을이 많은 태안지역의 경우 어업에 종사하는 어민과 더불어 농업도 병행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최근 태안지역 농토에서 아삭아삭한 맛이 일품으로 소비자들의 인기를 끌고 있는 태안 황토 총각무가 본격적으로 출하돼 농민들이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다.

 

태안군 태안읍 일대에서 주로 재배되고 있는 태안 황토 총각무는 해안에 접한 천혜의 자연조건에서 자라 아린 맛이 없고 식감이 아삭한 특징이 있다.

 

이곳 농어민들은 안전 먹거리 생산을 위해 농약을 줄이고 친환경자재를 이용하고 있으며, 토양검정을 해 생육에 최적의 환경을 조성하는 등 총각무의 고품질화에 노력을 기울여 최고급 총각무로 인정받고 있다.

 

태안 지역에서는 40개 농가가 약 100ha 면적에서 총각무를 재배하고 있으며, 올해는 적절한 기후가 예상되고 병충해 피해가 적어 풍작이 기대된다.

 

하지만 태안지역처럼 대표적인 어촌의 경우 어업으로 생계를 유지하는 어가인구가 10년 새 절반 가까이 줄어들면서 충남 어촌 소멸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해양수산부 통계에 의하면 충남지역 어가인구는 2010년 2만 7302명에서 2020년 1만 3689명으로 10년새 49.8% 감소했다.

 

같은 기간 전국 어가인구가 17만 1083명에서 9만 7062명으로 43.2% 감소한 것을 감안하면 충남지역 어가인구 감소세가 6.6%p 높다.

 

여기에 2020년 어가인구가 전년도에 비해 5.5% 줄어든 것으로 고려했을 때 지난해 도내 어가인구도 1만 6000여명으로 감소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도내 어가인구의 감소세가 계속되면 10~20년 뒤에는 충남지역 어촌이 소멸될 수도 있다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어촌 고령화가 어가인구 감소의 가장 큰 요인으로 꼽고 있는데 고령인구 비율이 높아지다 보니 어가인구가 자연적으로 감소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처럼 인구소멸 위험이 높은 지역에 대해 대한민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가 충남도의회(의장 김명선)가 건의한 ‘농어민 수당 국가정책화’ 정부 건의안을 채택했다.

 

의장협의회는 최근 충남 태안에서 ‘2022년 제4차 임시회’를 열고 대정부 건의안 12건을 채택했다.

 

충남도의회는 점점 심화되는 지역 간 소득 양극화 해소를 위해 ‘농어민 수당’의 국가정책 반영을 촉구하는 건의안을 제안했다.

 

저출산·고령화 시대 농어촌 소멸이 가속화됨에 각 지방자치단체는 조례를 제정해 농어민 수당을 지급하고 있다. 하지만 지역별로 지원대상이나 금액이 달라 형평성을 제고하기 위한 관계 법령의 정비와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는 판단이다.

 

의장협의회는 이번에 채택된 건의안을 국회와 중앙부처에 전달하고 관철될 수 있도록 공동 대응할 계획이다.

 

전국지역신문협회 충남공동취재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