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남동구, 대기오염 종합상황실

대기오염 피해를 최소화하고 신속한 민원 대응

김윤식기자 | 기사입력 2019/03/05 [11:03]

인천시 남동구, 대기오염 종합상황실

대기오염 피해를 최소화하고 신속한 민원 대응

김윤식기자 | 입력 : 2019/03/05 [11:03]

 

 

 

인천 남동구(구청장 이강호)는 대기오염 피해를 최소화하고 신속한 민원 대응을 위해 이달부터 10월까지 8개월 간 대기오염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대기오염 종합상황실은 남동구 환경보전과 내에 설치하고, 운영시간은 평일 18시부터 21시까지다. 주말 및 공휴일은 12시부터 17시까지이다. 그 외 시간은 당직실에서 상황을 유지하면서 24시간 상황체계를 구축해 대기오염 예방 및 대응에 총력을 기울인다.

 

평상시에는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비산먼지 사업장 등 대기오염 취약지역 순찰 및 지도점검 등 환경오염사고 예방활동을 강화하는 역할을 맡는다. 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오존 등 대기오염 예경보가 발령되면 즉시 주민에게 발령사항 및 행동요령을 전파해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먼지악취 등 대기오염 신고는 남동구 대기오염 종합상황실(032-453-2610) 또는 128 환경신문고, 120 미추홀콜센터로 신고하면 된다.

 

구 관계자는 대기오염 예경보 발령 시 시민들은 행동조치요령을 준수하길 바란다면서 또한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에서는 자율적 점검과 가동시간 조절을 통해 대기오염물질 배출 저감에 협조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