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 '마술피리' 공연 대성황리에 막내려

소프라노 이주연, 밤의여왕역 맡아 대활약 펼쳐

정연호기자 | 기사입력 2020/10/18 [18:57]

오페라 '마술피리' 공연 대성황리에 막내려

소프라노 이주연, 밤의여왕역 맡아 대활약 펼쳐

정연호기자 | 입력 : 2020/10/18 [18:57]

 

 

[예술=충남도민일보]뉴서울오페라단(대표 홍지원)이 주최, 주관한 '2020 오페라 콘체르탄테 마술피리'가 지난 15일 저녁 8시 롯데콘서트에서 800여 명의 관객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공연을 마쳤다.

 

이번 공연은 뉴서울 오페라단 오케스트라 교향악단과 지휘 박지운이 맡아 협연을 펼쳤다. 

 

이날 공연에는 밤의 여왕에 소프라노 이주연, 파미나 역에 소프라노 이경진, 타미노 역에 테너 김성진, 파파게노 역에 바리톤 최은석, 자라스토로 역에 바리톤 신명준, 모노스타토스 역에 테너 이성훈이 맡아 열연했다.

 

특히 이번 공연에서 소프라노 이주연 성악가는 밤의 여왕역을 맡아 관중을 압도하는 풍부한 성량과 화려한 의상에 기반한 퍼포먼스로 관객들에게 우뢰와 같은 박수갈채를 받았다.

 

공연을 관람한 이창열 한국기자연합회장은 "문기주 명예총재, 두미선 박사, 최은미 교수 등과 함께 공연을 관람하고, 공연 후 소프라노 이주연씨와 오찬의 시간을 가졌다 며 "정부의 방역수칙에 따라 마스크를 착용하고 거리두기 띄어 앉기를 시행한 것은 좋았지만, 대규모 공연장에 방역시스템이 설치되지 않은 점이 아쉬웠다"고 전했다.

 

한편 모차르트가 작곡한 '마술피리'는 독일 최초의 근대 오페라이자, 고전주의 오페라의 대표적인 작품이다. 작품의 주요인물, 사건, 극적 요소가 대중적이고 친숙한 징슈필 형태의 오페라이다. 이집트의 신전을 배경으로 펼쳐지며 주옥같은 아리아 중에서도 특히 밤의 여왕의 복수의 아리아가 유명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