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충남.내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양승조 지사 천안서 복구 지원....재해구호특별휴가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20/08/05 [18:03]

 

▲     © 정연호기자

[충남=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최근 집중호우로 충남도 내 곳곳이 심각한 피해를 입은 가운데, 도가 피해 복구에 행정력을 집중한다.

 

휴가를 취소한 양승조 지사는 침수 피해 지역을 찾아 팔을 걷었고, 도는 도 공무원을 대상으로 재해구호특별휴가 사용을 적극 권장키로 했다.

 

5일 도에 따르면, 양 지사는 이날 오전 천안 목천읍 소사리 호우 침수 피해 마을을 찾아 복구 지원 활동을 펼쳤다.

 

복구 지원 활동에는 도 실·국장과 더 위드 봉사단’, 도와 천안시 자원봉사센터, 충남농협봉사단 등 100여명이 동참했다.

 

양 지사는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이날 오전 1040분부터 오후 3시까지 비에 휩쓸려 내려온 토사를 정비했다.

 

또 침수 가구 가재도구 정비, 도로 및 상가 물청소, 방역 등도 진행했다. 도는 도지사 특별 지시에 따라 5일부터 재해구호특별휴가를 중점 시행한다.

 

재해구호특별휴가는 수해를 입은 공무원이나 재해 지역에서 자원봉사 활동을 하려는 공무원에 대해 5일 범위 안에서 휴가를 주는 제도다.

 

대상은 집중호우 등으로 피해를 입은 공무원 본인 및 배우자의 부모, 배우자, 자녀 등이 피해를 입은 공무원 피해지에서 자원봉사 활동을 하려는 공무원 등이다.

 

도 관계자는 피해 지역 주민들의 조기 생활 안정을 위해서는 공직자를 비롯한 각계의 적극적인 복구 지원이 필요하다라며 코로나19 대응과 민원 부서 근무자를 제외하고, 업무 공백을 최소화 하는 범위에서 특별휴가를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는 이와 함께 실··원별로 피해지역복구 전담반을 편성, 복구 지원 활동을 전개한다.

 

도와 시·군에는 인력·장비 지원 창구를 개설, 자력 복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이나 고령 농가를 대상으로 맞춤형 지원 활동을 편다.

 

도는 이밖에 침수지역 대상 농기계 무상수리반을 운영하고, 도민안전보험과 세제, 재해구호기금 등을 지원한다.

 

지난달 2325일 사흘 간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 규모는 788116300만 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달 2831일 나흘 동안에는 472665900만 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한편, 지난 1일부터 5일까지 발생한 피해는 사망 1, 실종 2, 이재민 268가구 473, 도로 유실 등 공공시설 454, 주택·상가·농작물 침수 등 사유시설 1163건으로 나타났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20/08/05 [18:03]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승조지사 천안의료원 방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