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미영 의원, 송악면 하수관로 정비 민간투자사업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19/10/21 [09:08]

 

▲     © 정연호기자


[아산=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아산시의회(의장 김영애) 215회 임시회 중 시정질문 첫날인 18, 김미영 의원은 첫 번째 시정질의로 나서 송악면 하수관로 정비 민간투자사업에 대하여 집중질의로 눈길을 끌었다.

 

김 의원은 송악면 하수관로 사업관련 민간유치 검토에 결정적으로 끼친 영향 민간사업자 정보 및 제안내용 민간사업 전환과정 및 진행현황 민간사업으로 전환될 경우 시에서 직접 진행하는 것에 대한 장·단점 민간사업으로 전환될 경우 소요기간에 대한 대책 민간사업으로 전환될 경우 예상되는 민원내용 및 대안 민원인 대응방안 등에 대하여 차례로 질의를 이어갔다.

 

그러면서 현재 송악면 주민들이 하수관로 사업이 진행되기를 얼마나 기다렸는지 알고 있는지 반문하며 민간투자사업 등 예산이 효율적으로 사용해야 하는 것은 당연하나 그 효율적 예산사용과정에서 시민의 불편이 야기된다면 그 방향 또한 효율적사용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하수관로 사업이 BTL사업으로 결정되는 동안 주민간담회가 없었던 점, 사전설명 없이 또 체감상 5년여를 기다려야 하는 점에 대책을 요구하며, 행정편의를 위한 사업으로 주민불편에 대한 감수성과 공감은 하나도 없이 일방적 행정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오세현 시장은 송악면은 하수관로 32km, 배수설비 약 800개소 등 대규모사업으로 어렵게 하수도정비 기본계획에 반영된 사업이니 만큼 본사업의 성격상 소요기간이 늦지 않음을 밝히며, 앞으로 사전 충분한 대안을 준비하여 최소한의 불편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19/10/21 [09:08]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남도 사랑의 김장 담그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