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세종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춘희 시장, 광복절 경축사, 일본에 승자 없는 싸움 중단 촉구
한-일 동아시아 공동번영·평화 함께 이끌어야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19/08/17 [19:58]

 

▲     © 정연호기자

[세종=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이 15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일이 힘을 합쳐 동아시아의 공동 변영과 평화를 이끌어가는 것이 양국의 미래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광복절 경축식은 광복회원을 비롯한 시민과 학생, 각급 기관·단체장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복회세종시지회장의 기념사와 이춘희 시장의 경축사, 독립유공자 유족의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이 시장은 경축사를 통해 올해는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로, 더욱이 일본의 경제도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금 광복의 의미에 대해 더 깊이 생각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복 이후 친일하던 사람들이 나라를 이끌게 된 이후 오랫동안 정의가 바로서지 못했다고 지적하고 지금의 위기를 잘못된 역사를 바로잡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 시장은 정의가 바로 서지 못한 우리 역사의 모순이 촛불혁명을 통해 뒤집어졌다촛불혁명을 이뤄낸 국민의 힘으로 과거에 뒤틀린 역사도 바로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시장은 국민들은 일본의 수출제한조치 앞에서도 성숙한 자세로 단결된 힘을 보여주고 있다이번 위기를 극복하면서 정의를 바로 세우고 평화와 인권의 가치를 높여 가기를 바라며 그것이 바로 진정한 의미의 광복을 이루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 시장은 이날 경축사에서 최근 일본 정부의 수출제한조치를 자유무역 질서를 해치려는 잘못된 선택이라고 지적하고 승자 없는 싸움을 멈출 것을 일본 정부에 촉구했다.

 

이 시장은 우리는 분열할 때 위기를 맞았고 굳게 단결할 때 어떤 위기도 극복해냈다특히 일본의 수출제한조치에 대한 잘못을 비판하고 시정을 촉구하는 일에는 이견이 있을 수 없다고 역설했다.

 

끝으로 이 시장은 온갖 우여곡절 속에서도 세종시를 지켜낸 시민들이 잘못된 역사를 바로잡고 우리 경제도 한 걸음 더 도약해 진정한 광복을 이루는 길에 지혜와 정성을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이날 경축식은 제29회 세종 나라꽃 무궁화 축제와 연계해 치러져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광복절의 의미를 더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19/08/17 [19:58]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허태정 시장, 추석맞은 근무자 격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