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충남.내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 서해 특산종 어린꽃게 50만 마리 방류
4∼18일 도내 5개 시·군 해역에 자원 조성
 
정연호기자   기사입력  2019/07/04 [16:36]

 

▲     © 정연호기자


[충남=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가 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서해안 특산종 꽃게자원 조성에 나섰다.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도내 5개 시·군 해역에 어린꽃게 방류를 시작했다고 4일 밝혔다.

 

올해는 보령·서천·서산·태안·당진지역 연안에서 진행하며, 4일 보령·서천지역을 시작으로 오는 18일까지 시·군당 10만 마리씩 방류한다.

 

이번에 방류하는 어린 꽃게는 지난달부터 부화한 유생을 전갑폭 1.0내외로 성장시킨 것으로, 내년 봄이면 상품가치가 있는 크기로 성장하게 된다.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이번 방류로 최근 불법조업 및 남획 등 해양환경 변화에 따라 변동이 커진 꽃게 수확량이 안정을 찾고, 어업인 소득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 수산자원연구소 관계자는 경제성이 높은 고부가가치 품종에 대한 지속적인 시험·연구로 도내 수산자원을 조성하고, 어업인 소득 증대에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 수산자원연구소에서는 지난 2006년부터 꽃게 종자 생산을 시작해 지난해까지 총 3147000마리의 꽃게 종자를 도내 연안에 방류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기사입력: 2019/07/04 [16:36]  최종편집: ⓒ 충남도민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남도 사랑의 김장 담그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