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화)

  • 맑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2.3℃
  • 박무서울 0.1℃
  • 연무대전 -2.1℃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4.0℃
  • 구름조금광주 1.3℃
  • 맑음부산 6.9℃
  • 맑음고창 0.0℃
  • 흐림제주 8.5℃
  • 맑음강화 -2.5℃
  • 구름많음보은 -4.4℃
  • 구름많음금산 -4.6℃
  • 구름많음강진군 -1.2℃
  • 맑음경주시 -2.6℃
  • 구름조금거제 3.4℃
기상청 제공

서울특별시의회 김혜영 시의원, “코로나가 남기고 간 아이들의 마음... 적극적 보살핌 필요!”

김혜영 시의원, “학업에 열중하기 위해선 마음 건강이 우선되어야”

(충남도민일보)

 

서울특별시의회 제315회 정례회 서울시교육청 평생진로교육국 대상 행정사무감사에서 교육위원회 김혜영 시의원(광진4, 국민의힘)이 코로나 이전보다 학생들의 마음건강 상태가 많이 약화됐음을 지적하고 실질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김혜영 의원이 조사한 교육부의 여론 조사에 따르면 초등학생 약 43%가 학업 스트레스가 늘어났다고 답했으며 교우관계 또한 나빠졌다고 대답한 학생이 약 41%, 학생들의 심리‧정서적 문제가 생겼을 때 도움을 준 사람이 없었다는 비율은 중학교 26.5% 고등학교 26.9%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특히 “어린 초등학생들의 경우 코로나19가 막 시작됐던 20년 1학년으로 들어온 학생들이 22년 현재 3학년이 됐다”며, “아이들이 학업과 교우관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은 어떻게 보면 당연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초등학교 3학년뿐만 아니라 한참 자랄 때 코로나로 단체생활과 대면 수업을 받지 못한 초등학생들 대부분이 학업에 대한 스트레스와 교우관계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고, 학부모들과의 면담에서도 이러한 부분에 대해 걱정을 많이 하고 계셨다”고 전했다.


계속해서 김 의원은 “참 마음 아픈 통계가 있다. 불안하고 우울하여 심리 정서적으로 힘들 때 도와준 사람이 없었다고 답한 학생이 중‧고등학생 약 26%로 나타났다”고 했다.


김 의원은 “공부에 집중하기 위해서는 학교에서 학생들의 마음을 보살펴 주는 것 또한 중요하다.”며 “서울교육청에서는 코로나19 이후 학생들이 정서적, 심리적으로 겪고 있는 문제에 대해 현실적으로 효율성 있는 지원프로그램을 진행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위클래스, 위센터, 학생정신건강 증진사업, 마음건강 원스탑 지원센터 등에 많은 예산이 들어가고 있는 만큼 내실화에 철저를 기해야 할 것이며, 학생들의 마음 건강 관련 프로그램을 점검한 후 점검 결과 및 대책 방안을 마련하여 보고해 달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