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8 (목)

  • 흐림동두천 25.5℃
  • 구름많음강릉 29.2℃
  • 흐림서울 27.3℃
  • 구름많음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30.0℃
  • 구름조금울산 25.4℃
  • 구름조금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6.2℃
  • 구름조금고창 28.3℃
  • 맑음제주 29.5℃
  • 흐림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7.3℃
  • 구름많음금산 27.0℃
  • 맑음강진군 28.3℃
  • 구름많음경주시 27.7℃
  • 구름많음거제 25.6℃
기상청 제공

꿈에 그리던 그곳, VR로 가본다...서울시, 디지털 경험디자인 런칭

코로나 이후 우울감이 심화된 노년층을 위해 ‘디지털 경험디자인 소원여행편 - 돌이켜봄’ 개발

 

(충남도민일보) 서울시가 시립노원노인종합복지관과 함께 ‘디지털 경험디자인 소원여행편 - 돌이켜봄’을 개발했다. 노년층의 우울증 해소 및 인지 강화 프로그램과 연계한 시범사업으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신체적인 이동에 제약을 받아 우울감을 느낀 어르신의 우울감을 달래기 위하여 ‘VR여행’을 개발했다. 7월 7일, 어르신께 첫선을 보이는 상영회를 개최한다.


‘디지털 경험디자인 소원여행편 – 돌이켜봄’은 기존에 개발되었던 ‘VR 한강여행’의 뒤를 잇는 프로그램이다.


작년 5월, 오세훈 시장이 ‘가족의 거실’을 방문했을 때 어르신 한 분의 “탁 트인 한강에서 시원하게 바람을 쐬고 싶고, 여동생들과 시설 입소 전 같이 본 불꽃놀이가 그립다”는 소망에 귀 기울여 올해 어버이날, 2년 간 바깥 외출이 어려우셨던 어르신을 위해 비대면 ‘VR 한강여행’을 깜짝 선물로 제공하기도 했다.


‘디지털 경험디자인 소원여행편 - 돌이켜봄’은 어르신 인생 속 행복했던 순간, 죽기 전에 꼭 한번 가보고 싶었던, 꿈에 그리던 장소를 신청받아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기술로 경험을 디자인하여 제공한다.


여러 이유로 가고 싶어도 가지 못했던 고향, 어렸을 때 부모님 손잡고 갔었던 여행, 젊었을 때 뛰어다녔던 일터, 친구들과 함께 다녔던 하굣길 등 VR 기술을 활용하여 마치 그 장소에 온 것처럼 젊은 시절의 기억을 회고하며 새로운 경험을 디지털 디자인을 통해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돌이켜봄’ VR영상은 어르신의 추억의 장소가 이정표로 붙어 있는 ‘회상역’에서부터 출발한다. 시간, 장소, 기억의 순서 등 어르신 개별 맞춤형 경험 콘셉트를 설정하였고, 대화형식으로 구성한 나레이션은 마치 그 장소에 함께 온 것처럼 느끼기도 하고, 적극적으로 영상에 몰입하여 반응하기도 한다.


‘돌이켜봄’은 ‘과거의 추억을 다시 떠올려 생각하다’의 회상적 의미와 ‘보다’의 행위적 의미를 더해 ‘나의 아름다웠던 시간을 돌아보며 새로운 인생의 의미를 다시 한번 느끼게 하는 희망적 의미를 담은 브랜드를 개발하였다.


또한 ‘돌이켜봄’ VR영상은 콘텐츠의 내용보다 콘텐츠를 매개체로 한 인생 회상에 기반한 적극적인 ‘소통’에 집중했다. 서울시는 노원종합복지관과 협업하여 노년층의 자존감 및 자기효능감을 향상시키며 정서적, 신체적 긍정적인 효과를 위해 VR 영상 시청 후 나의 인생에 대해 생각하고 표현하는 ‘참여 활동’까지 프로그램화하여 서비스를 체계적으로 정립하였다.


‘돌이켜봄’은 복지관 등의 기관에서 어르신의 소원 내용을 효율적으로 구성할 수 있도록 서비스디자인 방법론을 적용한 경험 툴킷을 개발하여 오픈소스로 무상 개방한다.


‘돌이켜봄’ 경험 툴킷(toolkit)은 서비스디자인 방법론을 활용하여 기획부터 운영까지 총 6단계로 구성되어 있다. 단계별 진행을 돕는 기록지, 활용 팁 등이 포함되어 전문가 뿐만 아니라 VR 교육을 받은 어르신까지도 활용할 수 있다.


거동이 불편하거나, 외출에 제약이 있으신 어르신들에게는 VR기술을 통한 익숙한 공간의 체험이 특별한 의미로 다가오기도 한다. 그리웠던 곳을 가상현실로 경험하는 동안 우울감 감소, 인지 기능 개선 등 효과로 이어진다.


노인이 되시면 오늘 점심 메뉴는 잘 생각나지 않아도 청년 시절의 기억은 생생하게 기억하시는 경우가 많다. 회상요법은 그러한 자신의 옛 기억들을 생생하게 떠올리게 도움으로써 자존감을 상승시키고, 장기기억을 자극하여 뇌를 활성화하며, 자신의 삶을 긍정적으로 회상하고 다시금 기억되게 하여 행복감이 증진될 수 있도록 한다.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가 세븐포인트원 이현준대표)


긍정적 과거를 회상하는 것은 감각을 자극하고,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여 뇌기능을 활성화하는 효과가 있다. 이는 사회적 소통을 증가시켜 노인의 인지 기능이 저하되는 속도를 늦춰줄 수 있다. (임상심리학자 동덕여자대학교 박혜연교수)


VR 기술을 통해 노인의 기억 속 과거 환경을 조성, 젊은 시절을 회상하고 경험함으로써 행복감 증진 및 우울감 개선에 도움을 주는 VR 회상요법이 노인의 정신 활동을 자극해 우울감과 고립감을 해소하고, 불안 장애 및 인지 능력 등을 향상시킨다. (2018년 매사추세츠 공과대학 연구팀)


‘디지털 경험디자인 소원여행편 - 돌이켜봄’은 다양한 주체들이 주도적인 참여와 소통을 통해 공공의 문제를 디자인으로 해결해가는 서울시 「디자인 거버넌스」를 통해 탄생했다. “코로나 이후 외출에 제약이 많으신 어르신들에게 삶의 활력을 선물할 수 없을까요?”라는 시민의 제안에서 시작되어 노원종합복지관, 인지 개선을 위한 디지털 헬스케어 예비사회적기업 ㈜세븐포인트원, 새로운 경험 서비스를 기획하고 구현한 ㈜퍼슨에이 및 ㈜써니아일랜드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와 시민이 참여해 디자인을 개발했다.


서울시 「디자인 거버넌스」는 시민이 생활 속에서 느끼는 문제점을 직접 제안하고, 시민 투표를 통해 사업을 선정하며, 디자인 개발과 문제해결 방안을 도출하는 전 과정을 시민이 주도한다. 공공이 디자인을 개발‧공급하는 방식이 아닌, 정책 수혜자인 시민이 중심이 되어 실현 가능한 방안으로 해결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우울감과 고통을 겪었던 시민들의 마음을 살피고 ‘코로나 이후’를 대비해야 할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눈에 보이지 않는 시민의 니즈를 발굴하여 취약계층 등 복지의 사각지대에 디지털 기술로 격차를 해소하는 서비스의 수요가 확대 및 적용될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다.


길었던 코로나19로 인한 노년층이 가족, 친구와의 모임과 사회적 교류가 줄어들면서 두려움, 불안으로 인한 답답함, 외로움, 우울감 등 다양 한 정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노인 생활의 변화와 정책 과제, 한국보건사회연구원, 2021. 10.)


사회활동과 우울 증상 간의 상관관계에서 ‘정서적 지지’가 중요한 매개 요인으로 작용한다. 젊은 세대는 SNS 및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사회적 상호작용을 어느 정도 보충하는 반면, 노년층의 경우 기술 접근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문턱을 낮춘 콘텐츠 및 서비스 개발은 디지털 소외계층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기회가 절실하다.


주용태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이번에 마련된 ‘돌이켜 봄’ 경험디자인 서비스를 통해 코로나19로 우울감을 느끼셨을 어르신들이 서로 교류하고 교감하며 활력을 되찾으시기를 바란다”며 더 많은 어르신들에게 질 높은 공공서비스가 촘촘히 제공될 수 있도록 소외계층 어르신을 시작으로 향후 디지털 경험디자인 모델을 시민 전체로 적극 확대 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