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8 (월)

  • 흐림동두천 25.0℃
  • 흐림강릉 29.3℃
  • 서울 25.5℃
  • 대전 28.9℃
  • 흐림대구 32.4℃
  • 흐림울산 30.3℃
  • 흐림광주 29.5℃
  • 구름많음부산 28.8℃
  • 흐림고창 29.3℃
  • 구름많음제주 33.5℃
  • 흐림강화 26.9℃
  • 흐림보은 27.2℃
  • 흐림금산 28.9℃
  • 구름많음강진군 29.7℃
  • 흐림경주시 31.4℃
  • 구름많음거제 28.6℃
기상청 제공

감 수확량은 둥근무늬낙엽병 방제가 좌우

예방은 늦어도 7월 중순까지

 

(충남도민일보)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상주감연구소)은 올여름 장기간 고온이 지속되다 8월경 갑자기 기온이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는 기상청 장기 전망에 따라 감나무 둥근무늬낙엽병 확산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둥근무늬낙엽병 발병은 감 재배지 어느 곳이든 발생하는 병으로 해마다 큰 피해를 주고 있다.


피해를 입은 나무는 조기에 잎이 떨어지고 과실이 낙과되거나 연화되며, 낙과되지 않더라도 과실 비대가 불량하고 당도가 떨어진다.


만성형 둥근무늬낙엽병은 9월 중순부터 발생하기 시작해 병반부 안쪽이 적갈색, 주위는 검은색 띠가 나타나는 데 오래되면 녹색의 띠로 변하고 주위는 서서히 붉은색으로 번지면서 잎이 떨어진다.


급성형일 경우는 8월 하순부터 발생하기 시작하며 부정형의 갈색 반점이 잎에 발생함과 동시에 낙엽이 되고 낙과된다.


전형적인 둥근무늬낙엽병 보다 빨리 진행돼 푸른 상태로 낙엽이 되므로 약해로 혼돈하기 쉽다.


특히 여름철 고온이 끝난 후 단기간(1~2일)에 기온이 갑자기 낮아질 경우(3~5℃) 발병이 심하며 전년도에는 발병 후 잎이 붉게 변하기 전에 일시에 낙엽 및 낙과가 이뤄져 농가에 많은 피해를 주었다.


둥근무늬낙엽병이 발병됐다면 무엇보다도 과원 관리가 중요하며 조기낙과와 낙엽으로 세력이 약화된 상태이므로 밑거름 시비에 질소질 비료를 늘이고 시비량을 늘려 수세를 안정화시켜야 한다.


신용습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장은 "둥근무늬낙엽병은 초기 발생이 작황에 큰 영향을 미치므로,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초기 관리를 철저히 하고 적기 방제를 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