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화)

  • 흐림동두천 23.1℃
  • 흐림강릉 28.5℃
  • 서울 25.5℃
  • 흐림대전 29.4℃
  • 흐림대구 32.1℃
  • 흐림울산 30.9℃
  • 구름많음광주 31.7℃
  • 구름많음부산 30.7℃
  • 흐림고창 30.7℃
  • 구름많음제주 34.9℃
  • 흐림강화 24.0℃
  • 흐림보은 27.9℃
  • 흐림금산 29.8℃
  • 흐림강진군 31.8℃
  • 흐림경주시 31.1℃
  • 구름많음거제 30.2℃
기상청 제공

충청북도, 열대거세미나방’국내 상륙, 초기에 잡아야

발생 초기에 방제 시기 놓치면 수확량 최대 70% 감소

 

(충남도민일보)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은 열대거세미나방이 지난 5월 17일부터 제주를 시작으로 중국에서 편서풍을 타고 유입되기 시작했다며 이에 대한 철저한 예찰과 방제를 강조했다.


열대거세미나방은 원래 국내에 서식하지 않던 해충으로 2019년 중국에서 바람을 타고 국내로 유입됐다.


특히 열대거세미나방은 기주범위가 넓은 광식성 해충으로 옥수수, 벼, 수수 등 벼과 식물 80종 이상 피해를 입는데 특히, 국내에서는 옥수수 피해가 매년 심하게 발생하고 있다.


지난해 충청북도농업기술원에서 열대거세미나방의 발생 현황을 조사 한 결과, 대부분의 옥수수밭에서 열대거세미나방의 피해가 발견되었으며, 피해가 심한 옥수수밭은 그 피해율이 50% 이상으로 나타났다.


열대거세미나방은 최대 1,000개의 알을 산란하는데, 특히 애벌레는 조직이 연한 어린잎을 선호하므로 옥수수 유묘는 더욱 예찰에 신경 써야 하며, 만약 방제시기를 놓치면 옥수수 수확량이 최대 70%까지 감소하는 것으로 보고됐다.


열대거세미나방의 피해 형태는 알에서 부화한 애벌레가 잎을 갉아먹으며 피해를 주는데 갓 부화한 애벌레는 잎의 겉 조직만 갉아 먹어 피해 모습이 마치 유리창과 유사하며, 어느 정도 성장한 애벌레는 잎 전체를 갉아먹는다.


국내 열대거세미나방의 방제 약제로는 옥수수 등 26작물 53품목이 등록되어 있는데 자세한 작물 및 약제는 농약안전정보시스템에서 확인 가능하다.


도 농업기술원 작물보호팀 이성균 박사는 “열대거세미나방을 가장 효율적으로 방제하는 방법은 애벌레 발생 초기에 약제를 살포하는 것이며, 특히 옥수수가 다 자란 밭은 사람이 들어가 방제하기가 매우 어렵기 때문에 옥수수 식재 초기에 집중 예찰과 방제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