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흐림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28.1℃
  • 구름많음서울 29.7℃
  • 구름많음대전 30.0℃
  • 흐림대구 30.4℃
  • 구름많음울산 26.9℃
  • 소나기광주 26.5℃
  • 구름많음부산 25.6℃
  • 구름많음고창 27.9℃
  • 구름조금제주 30.2℃
  • 구름많음강화 28.3℃
  • 구름많음보은 28.4℃
  • 구름많음금산 28.7℃
  • 구름많음강진군 29.3℃
  • 구름조금경주시 28.7℃
  • 흐림거제 26.9℃
기상청 제공

울산보건환경연구원 구제역 백신접종실태 일제검사 추진

백신 항체 형성률 … 접종 지도·교육도 병행

 

(충남도민일보) 울산보건환경연구원은 울산지역 소 사육 농가를 대상으로 백신접종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확인하기 위해 ‘구제역 백신 항체 형성률 검사 및 접종 지도 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검사 대상은 한·육우 50마리 이상 전업농 및 젖소 사육 농가이며 50마리 이하 소규모 사육 농가는 무작위 추출하여 검사한다.


구제역은 소, 돼지, 양, 염소 및 사슴 등 발굽이 둘로 갈라진 동물에 감염되는 전염성이 매우 강한 1종 가축 전염병이다.


입술, 혀, 코 또는 발굽 등에 물집을 형성하고 체온이 급격히 상승해 식욕이 저하되는 등 발육 장애를 일으킨다.


사람에 전염되진 않지만 생산성 저하를 일으켜 경제적 피해 및 소고기 수급에 큰 영향을 미친다.


특히 지난 2010년에서 2011년 사이 전국적으로 170농가에서 발생한 가운데 살처분, 보상금 및 소독 비용 등 방역에 투입된 자금은 2조 8,865억 원에 달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전국적으로 소, 돼지 353만 5,702두가 살처분됐으며, 울산도 893두의 돼지를 살처분한 바 있다.


그 후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전국에서 산발적으로 발생했으며, 울산은 2011년 발생 이후 현재까지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


현재 구제역은 백신접종을 통해 방어력을 유지하는 정책을 추진 중이며, 백신 항체 양성률 기준은 소의 경우 80%다.


검사 결과 기준 미만인 농가에 대해서는 과태료 부과 및 행정지원 배제 등 불이익 조치가 이루어지고 백신 재접종 교육 및 재검사를 실시하게 된다.


울산은 지난 2011년 돼지에서 구제역이 발생한 이후 지속적인 백신접종률 향상을 통해 현재까지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


2021년 조사 결과 항체형성률은 소의 경우 97.3%로 양호한 수준이었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구제역은 백신접종과 차단방역으로 예방이 가능한 질병이므로 주기적인 소독, 올바른 백신 접종 및 임상증상을 보이는 개체가 있을 경우 신속한 신고가 이루어진다면 청정지역을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