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목)

  • 구름많음동두천 14.6℃
  • 흐림강릉 23.4℃
  • 구름많음서울 16.7℃
  • 흐림대전 19.1℃
  • 구름많음대구 24.3℃
  • 구름많음울산 21.8℃
  • 흐림광주 19.5℃
  • 흐림부산 20.3℃
  • 흐림고창 18.8℃
  • 맑음제주 19.3℃
  • 맑음강화 15.0℃
  • 흐림보은 18.7℃
  • 흐림금산 18.4℃
  • 흐림강진군 19.7℃
  • 구름많음경주시 22.5℃
  • 흐림거제 20.0℃
기상청 제공

영광경찰, 44년 동안 헤어진 母子 극적 상봉

URL복사

 

(충남도민일보) 영광경찰서는 지난 20일 오후 2시 전남 영광경찰서 4층 태청마루에서 어릴 적 헤어져 44년 동안 만나지 못했던 모자가 경찰 도움을 받아 극적 상봉했다.


두 사람의 안타까운 사연은 1978년에 시작하였다. 당시 집안 형편이 어려운 사정으로 인해 아들인 유모씨는 고모 집에 맡겨졌다.

그러나 유모씨가 8세때 집을 나간 후 실종되고 말았고, 가족들은 미아신고를 하고 주변 보호시설을 샅샅이 뒤지는 등 아이를 찾기 위해 나섰지만 끝내 유모씨를 찾지 못했다.


실종 이후 어머니 이모씨는 보호시설에 자란 유모씨 이름과 나이가 바뀌었기 때문에 아들을 찾는 것은 불가능했다. 하지만 서울에서 영광으로 이사한 뒤 생사라도 확인하고 싶은 간절한 마음에 이모씨는 지난해 11월 전남 영광경찰서를 찾아 유전자 등록을 했고, 다행히 유모씨의 유전자 데이터가 남아 있어 찾을 수 있었다.


아들과 만난 어머니는 “아들을 찾게 돼 너무 기쁘고 꿈만 같다. 아들을 잃어버렸다는 사실에 죄책감이 많았지만 이렇게 다시 만나게 돼 다행이다.”라며 도움을 준 경찰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행사에 참석한 강기현 경찰서장은 ‘오랜기간 생사를 모르던 모자가 극적으로 상봉할 수 있게 되어 정말 기쁘다’며, ‘앞으로도 우리 경찰은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업을 통해 실종자가 빠른 시일 내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출처 : 전라남도경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