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기경위, 당진 현대제철 수소공장 찾아 발전방향 모색

정연호기자 | 기사입력 2020/11/23 [16:04]

충남도의회 기경위, 당진 현대제철 수소공장 찾아 발전방향 모색

정연호기자 | 입력 : 2020/11/23 [16:04]

  © 정연호기자


 

[충남=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충남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위원장 안장헌)23일 현장 중심 소통 의정활동 일환으로 당진 현대제철 수소공장을 방문해 수소경제 발전방향을 모색했다.

 

기경위 소속 의원들은 이날 수소공장 인근 패키지형 수소충전소와 부생수소 출하센터를 둘러보며 운영 상황과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안장헌 위원장(아산더불어민주당)충남형 뉴딜정책 추진의 중심이자 미래 에너지원이 바로 수소라며 “2050년 연 2.5조 달러의 부가가치와 누적 3000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전망되는 글로벌 수소시장을 충남이 선점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충남이 세계 수소경제를 이끌어나갈 수 있도록 수소산업 육성을 위반 기본계획 수립부터 기술개발까지 모든 과정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부생수소 출하센터는 현대제철에서 생산된 수소를 적재하는 역할을 담당하는 유통에 꼭 필요한 시설이다.

 

올해 10월 착공해 이르면 내년 초 완공되며, 현재보다 20% 이상 저렴한 가격으로 최대 2000톤의 수소를 공급하게 된다.

 

패키지형 수소공장에서부터 출하센터까지 완성되면 수소 밸류체인(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일련의 과정) 전 분야에 걸쳐 수소경제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