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안면도 백사장 대하축제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13일까지 36만 6천 명 다녀가

문성호기자 | 기사입력 2019/10/15 [18:39]

태안군, 안면도 백사장 대하축제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13일까지 36만 6천 명 다녀가

문성호기자 | 입력 : 2019/10/15 [18:39]

 

▲     © 정연호기자

 

[태안=충남도민일보]태안 안면도 백사장 대하축제가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누리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군에 따르면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13일까지 열린 20회 안면도 백사장 대하축제를 다녀간 관광객이 지난해 대비 18% 증가한 366천 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는 자연산 대하 어획량이 크게 늘어 지난해 가격보다 큰 폭으로 내린 1kg5만 원(구입가격)을 유지해, 크고 싱싱한 대하를 저렴한 가격에 즐길 수 있어 관광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이와 함께 이번 대하축제에서는 각종 체험부스를 비롯해 맨손 대하 잡기 수산물 중량 맞히기 팔씨름대회 다트게임 레크리에이션 등 다양한 행사들이 축제기간 내내 열려 관광객들에게 큰 즐거움을 선사했다.

 

 

 

또한 인근 백사장 해수욕장에 위치해 푸른 바다와 이국적인 모래언덕, 은은한 솔내음이 일품인 해변길이 가을 여행코스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축제 관계자는 태풍의 영향으로 한 차례 연기됐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주셔서 성황리에 축제를 잘 마무리할 수 있었고, 올해는 축제기간 내내 대하가격을 일정하게 유지하는데 신경을 많이 썼다앞으로도 대하의 본고장이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많은 분들이 찾으실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태안 자연산 대하는 11월 중순까지 즐길 수 있으며, 가을을 맞아 태안에서는 가을꽃축제(코리아플라워파크, 9.27~10.27)’, ‘팜파스축제(청산수목원, 8.15~11.24)’, ‘2019 핑크뮬리·세이지축제(팜카밀레, 9.14~11.30)’, ‘5회 천리포 수목원 열매전시회(천리포 수목원, 10.18~11.5)’, ‘7회 옥파 국화 축제(원북면, 11.1~11.5)’ 등 다양한 축제들이 펼쳐진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